제가 잠잘 때 잠들고, 일어나기 전에 일어나서 저를 깨우는 고양이들입니다. 집에 고양이가 있어서 집 들어갈 때마다 항상 즐겁네요.


위 사진은 암놈이고 누나인 스텔라구요. 아래 사진은 수놈이고 동생인 올라프입니다. 샴 고양이 종인데, 올라프는 발리니즈라는 생각이 드는데, 체형이나 털의 길이를 봤을 때 렉돌 품종과 섞이지 않았나 생각도 듭니다.


둘 다 제 베개 옆에서 자는데 둘 다 같은 자세로 자는 걸 보긴 처음이라 사진으로 찍었습니다.


스텔라는 의심이 많아서 제가 침대에 눕기 전엔 가까이 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방을 돌아다닐 땐 보통 제가 없는 쪽에 있으려고 항상 이리저리 돌아다니느라 바쁘구요. 그러다가도 침대에 눕기만 하면 슬슬 눈치를 보며 제 옆구리에 붙어 눕고는 긁어달라고 합니다. 한 시간을 긁어줘도 도망 안 갈 때는 제가 피곤해서 돌아눕고 잠을 잡니다.





올라프는 누나와 달리 사람과 금방 친해지는 고양입니다. 데려온 다음 날 아침에 저를 보자마자 침대에서 우웽 우웽하면서 쓰러지듯이 벌떡 벌떡 눕길래, 첨엔 몸에 균형을 유지하는 뇌 기관이 아픈 줄 알았습니다. 그냥 애교더군요. 집에 들어가서 이불 펼치면 그 위에서 거의 브레이크 댄스처럼 등을 이리저리 비비며 애교 부립니다. 전에 부모님이 오셨을 때, 스텔라가 침대 밑에 숨어 있던 것과 달리 침대 위에서 얼굴 비치며 반갑다고 쳐다보고 있더군요.




신고
Posted by 공돌이pooh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