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터키 출신 무슬림 가족을 배경으로 하여 감상평이 한쪽으로 치우칩니다. 저는 터키, 이슬람 존중합니다.


한편, 영화 결말이 매우 충격적이므로 감성이 민감하신 분은 절대 안보시기 바랍니다.



그녀가 떠날 때 (2012)

When We Leave 
8.2
감독
페오 알라닥
출연
시벨 케킬리, 니잠 쉴러, 데르야 알라보라, 세타 탄리오겐, 타메르 이깃
정보
드라마 | 독일 | 119 분 | 2012-03-29


영화 그녀가 떠날 때 Die Fremde’를 통해 살펴본 명예살인 원인과   당사자가 겪을 갈등

 

 

      명예살인이라는 문제를 고찰하고자 가장 접근하기 쉬운 방법으로 영화 그녀가 떠날 때 Die Fremde’를 보았다. 터키에서 독일로 이주하여 정착한 무슬림 집안 출신인 여주인공 우마이가 가정폭력에 시달리다 이혼을 결심한다. 그러나 이혼은 그녀만의 문제가 아닌 가족, 더 나아가 같은 문화권 내 공동체에서 가족이 고립될 문제가 된다. 영화 줄거리를 되짚어 보고, 명예살인을 둘러싼 모든 당사자가 겪는 갈등을 생각해본다. 그리고 명예살인이 정당화되고 이를 부추기는 문화권이 가진 맹점에 주의해보고 해결 방법으로 "가족과 같은 문화권을 가진 공동체 사이에서 경계를 세우기"를 제시한다.

      영화 그녀가 떠날 때의 원제목 ‘Die Fremde‘는 독일어로 이방인 또는 낯선 사람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영화에서 이혼을 결심하고 돌아온 우마이를 반가우면서 미적지근하게 대하는 가족의 모습, 공동체에서 고립되는 위기에 놓인 가족이 우마이를 대한 모습이 이방인을 대하는 모습이다. 영화 그녀가 떠날 때의 줄거리를 간략히 되짚어보자. 여자 주인공 우마이는 독일로 이민하여 정착한 터키 집안 출신 여자로 터키로 시집을 가게 된다. 그러나 가정 폭력 문제로 남편에 대한 사랑이 식고 이혼을 결심한다. 우마이 가족은 말없이 돌아온 우마이를 반갑게 맞이하지만, 한편 낯설어 한다. 우마이가 남편과 이혼하려는 결심을 알고 모든 가족 구성원 역시 고민에 빠진다. 한 가족 한 형제자매가 사랑으로 자랐지만, 우마이가 이혼하고 가족들이 터키 공동체에서 고립 될 위험에 놓이자 그녀를 살해하려 한다. 이를 눈치 챈 우마이는 가족을 떠나 보호 단체에 피신한다. 그러나 터키 공동체 사람이 그녀를 찾게 되고 만다.

      영화에서는 크게 두 집단 간 갈등이 보인다. 첫째, 살해 위협으로 벗어나려고 가족을 떠나기도 하고, 한편 가족이 그리워 자꾸 가족을 찾게 되는 우마이. 둘째, 공동체에서 고립 위험에 놓여 자신의 딸, 또는 여동생이자 언니, 누나인 우마이를 살해할 생각을 하는 가족. 그러나 가족 역시 자신의 핏줄을 살해하는데 내적 갈등을 겪으며 서로 떨어져 지내기만 원한다. 영화에서 우마이는 자신이 가진 내적 갈등을 결단내리지 못하고 억지로 가족과 다시 만나려 한다. 그러나 이는 자신의 가족이 공동체에서 더더욱 고립되게 만들 빌미를 만든다.

      이 영화가 가진 대단한 점은 명예살인 문제를 어느 한쪽 입장에서만 다루지 않고 이를 둘러싼 가족 구성원 모두의 입장에서 다룬다는 점이다. 명예살인을 하게 될 외적 압박을 받는 가족의 고통 역시 다룬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다니는 곳마다 우마이의 가족 구성원을 가리켜 손가락질 하는 공동체 사람들, 남자친구의 아이를 갖고도 파혼 위기에 놓이는 우마이의 여동생이다.

      수 많은 문화권이 가진 고유의 문화는 존중받을 수 있고,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는 가치가 있다. 그러나 인간의 생명은 소중하다는 보편타당한 진리에 어긋나는 살인을 부추기는 공동체 사람은 공동체 사람이라 부를 수 없다. 영화에서 우마이의 경우는 배경이 그나마 독일이기에 우마이가 보호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이슬람 문화권 국가에서 명예살인 처벌을 강화하는 법규 재정이 보수파에 저지당한 바 있다는 점을 되짚어 보면, 이런 국가에서 여성인권이 보호받기는 힘들다. 이는 여성이 투표권이 없다는 점을 이용한 포퓰리즘을 이용한 정치의 결과에 따른 문화라고 볼 수 있다. 명예살인의 원인 중 하나는 공동체와 가족이 가진 가치가 한 여자 목숨보다 더 중요하다는 가치관이다. 가족과 타 집단 간 경계를 두터이 할 수 있는 문화 수출로 이 문제를 풀어갈 수 있다고 본다. 한편, 명예살인을 부추기면서 동시에 명예살인이 생기면 남의 가정사에 참견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가진 이기적인 태도의 관념을 바꿀 수 있는 방법 모색이 필요하다.


한양대학교 강경란 교수님 '제 3세계 문화의 이해'에 제출한 내용입니다.

Posted by 공돌이pooh

댓글을 달아 주세요